파생상품이란?

파생(派生)의 사전적 정의는 '사물이나 현상이 본체로부터 갈려 나와 생기는 것'을 말합니다.


이처럼 파생상품은 옥수수, 쌀, 주식 등과 같은 현물에서 유래된 것을 말합니다. 파생상품을 가리키는 derivatives도 원래 '유래하다, 파생하다'라는 단어에서 출발한 것입니다.


파생상품은 옥수수, 쌀 등 기초자산의 가격변화에 따라 변하게 되는 일종의 금융상품을 말합니다. 흔히들 선물 (先物)을 파생상품과 같은 개념으로 받아들이고 있는데 코스피200선물, 국채선물과 같은 선물상품은 파생상품의 한 종류입니다.


사람들이 필요한 물건이 있으면 시장에 가서 물건값을 지불하고 물건을 구매하는 것을 '현물거래'라고 합니다. 이와 달리 현재 물건이 필요하지는 않지만 3개월, 6개월 혹은 1년 후에 물건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이 때 현재 시점에서 해당 물건값과 인도날짜 등을 확정해서 계약을 체결하고 약속된 날짜에 계약한 대로 물건과 대금을 교환하는 거래를 만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밭떼기 거래와 비슷한 개념인데 이를 전문용어로 '선도거래'라고 합니다.


선물거래는 이러한 선도거래가 발전하여 거래소라는 기관을 통해 거래를 체결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때 거래소는 투자자들이 표준화된 상품을 거래소가 정한 규정과 절차에 따라 거래하도록 하며, 또한 거래의 이행을 보증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파생상품시장의 기능

파생상품시장은 원래 시장 참여자들에게 노출된 가격변동 위험을 회피하게 하는 수단으로 설계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이러한 위험회피기능 이외에 투자수단으로서의 성격이 더욱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코스피200선물/옵션은 고수익 투자수단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주가지수선물도 주식을 보유한 사람들에게 주가의 변동으로 발생하는 위험을 회피하도록 하는 것이 주 목적입니다.

컨텐츠 문의
  • 주식파생제도팀 051-662-2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