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도매시장인 국채전문유통시장 및 환매조건부채권(REPO)시장과 투자자 제한이 없는 소매시장인 일반채권시장 및 소액채권시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국채전문유통시장(KTS)
거래소가 국고채시장 활성화 및 거래투명성 제고를 위해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을 받아 1999년 3월에 개설한 국채 전자거래시장입니다. 주요 시장참가자는 거래소의 채무증권회원인가를 취득한 은행과 금융투자회사이고, 연금, 보험, 기금 등의 기타 금융기관 및 일반투자자도 위탁참여가 가능합니다. 거래대상채권은 국고채, 통안증권, 예금보험공사채권이나, 국고채가 거래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매매수량단위는 10억 원의 정수배입니다.
환매조건부채권(REPO)시장
채권을 매도(매수)함과 동시에 특정시점(환매일)에 환매수(환매도)하기로 사전에 약속하는 매매계약을 환매조건부채권(REPO) 또는 RP라고 합니다. 한국거래소 REPO거래의 매매제도 및 결제제도는 REPO거래의 국제적 표준인 GMRA(Global Master Repurchase Agreement)를 기초로 하여 장내 경쟁매매에 적합하게 설계되었습니다. 주요 시장참가자는 국채전문유통시장과 동일합니다. 거래대상채권은 미상환액면총액이 2,000억 원 이상인 채권 중 국고채권, 외국환평형기금채권, 통화안정증권, 예금보험공사채권 및 발행인(또는 보증기관)의 신용등급이 AA 이상인 회사채 및 기타 특수채 증권입니다. 거래대상채권이 신용도가 높고 유동성이 풍부함으로 거래안정성이 매우 높습니다.
일반채권시장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모든 종목의 채권을 거래할 수 있는 시장으로, 회사채, 주식관련 사채, 국민주택채권 등이 빈번하게 거래됩니다. 시장참여자에 제한이 없으며, 매매수량단위 가 액면 1천 원으로 소규모 채권투자도 가능합니다. 일반채권시장은 주식처럼 개별경쟁매매방식으로 매매가 이루어지며 가격·시간우선의 원칙에 따라 매매가 이루어 집니다.
소액채권시장
일반 국민들이 주택구입∙부동산 등기∙자동차 등록 등 각종 인∙허가 시에 의무적으로 매입한 국공채(첨가소화채권)의 환금성을 높이기 위하여 개설된 특수 목적의 시장입니다. 채권을 의무적으로 매입한 채권매입자는 매출은행 창구나 금융투자회사를 통해 매입채권의 매도주문을 낼 수 있습니다. 거래대상채권은 제1종 국민주택채권, 서울도시철도채권, 지역개발채권, 지방도시철도채권 등이 있습니다. 소액채권 매입의무자들 대부분 매입 즉시 매도를 하기 때문에 거래일을 기준으로 당월 및 전월에 발행된 채권에 한하여 거래할 수 있으며, 발행일이 경과한 채권은 일반채권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습니다.
컨텐츠 문의
  • 국채시장팀 02-3774-8662